체스터 베닝턴의 죽음을 기리는 트리뷰트 공연이 이어 지고 있습니다.

슬립낫과 스톤사워 보컬인 코리 테일러가 베닝턴의 죽음을 기리며

스톤사워 곡 중"Through Glass" 를 열창했습니다.

시작전에 울먹이며 '베닝턴 니가 너무 그리워' 라는 멘트가 너무 가슴이 아프네요

 



-중음악당-HeavySound-


lml~!

 

신고

WRITTEN BY
중음악당
각종 밴드 소개, 앨범 리뷰 프리뷰! 밴드 뮤비 라이브 영상 음원 제공!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안녕하세요 중음악당입니다.

 

 

린킨파크 프론트맨 체스터 베닝턴이 자살했다는 사실을 몇일 전에 언론을 통해 전해 들었습니다. 여러 락스타들이 세상을 떠났지만 체스터 베닝턴의 죽음이 이렇게 가슴 아프게 느껴지고 충격적으로만 다가오는건 왜일까요...

그도 그럴것이 필자가 중학교 때 린킨파크의 음악을 접했고 그들의 무한한 창의와 대중을 깊게 파고드는 재능에 깊에 매료되었고, 그들의 음악과 성장 과정을 동시대를 살면서 같이 보고 듣고 느껴왔었죠, 19801990년 락스타들의 음악을 듣고 자란 락키드들 리스너들과 마찬가지로 2000년대 락키드 리스너들은 어떤 식으로든 린킨파크의 영향을 크게 받았을거라 생각합니다.

블루스에서 락큰롤, 브릿락, 아메리칸 락, 헤비메탈의 변천을 겪어 왔듯이 1990년대부터 2000년대는 하드코어씬에서 누메탈씬으로 넘어가는 격변기 였고 누메탈이 전세계적으로 흥행하면서 수많은 밴드들이 해당씬으로 쏟아지는 흘러들었고, 거의 대부분은 물이 땅속에 스미듯 소리없이 사라지졌죠. 그 누메탈이란 태풍 속에서 소리 소문없이 등장한 밴드가 린킨파크 였습니다.

 

린킨파크의 음악은 하드코어씬의 대표 격인 콘(Korn)의 육중함과 누메탈씬에서 소위 핌프락의 대표 격인 림프비즈킷(Limp Bizkit)의 디제잉과 랩핑, 그루비함을 절묘하게 융합시켜 대중이 듣기 좋은 락사운드를 구현했고 대중들은 이들의 음악에 열광했습니다. 그들의 데뷔앨범 Hybrid Theory는 상업적으로 음악적으로도 아주 성공한 앨범이라고 평가 받으며 락역사에 기념비적인 앨범으로 남게되죠. 그 열광의 중심엔 체스터 베닝턴의 헤비하면서 청쾌한 스크리밍과 서정적인 클린 보컬이 린킨파크의 흥행에 힘을 실었습니다.

정말 혜성처럼 등장하여 그들의 데뷔앨범을 마스터피스를 만들고 후속앨범(Meteora) 또한 연달아 히트를 시키면서 명실상부 세계 탑밴드의 반열에 오르게됩니다.

  이렇듯 린킨파크의 태생과 끝을 함께한 까닭일 까요,,, 41세의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한 체스터 베닝턴의 죽음이 더욱이 안타깝습니다..체스터 베닝턴은 유년기 시절 좋지못한 과거를 안고 있었습니다. 그의 부모님은 일찍이 이혼을 했고 그의 인생은 약물과 함께 어둠속으로 빠지기 시작합니다.또한 어느 7살 남자아이로부터 상습적으로 성정학대를 받았으며, 이 고통스런 현실을 어린나이에 짊어지게되죠,

어린나이에 비정상적인 상황들을 겪다보면 옳지못한 판단으로 약물에 빠지거나 혹은 폭행 나아가 살인을 저지르는 범죄자가 될 확률이 높다고 범죄심리학자들은 말합니다.

허나 체스터 베닝턴은 자신의 힘으로 약물의 유혹에서 벗어났고, 고통스런 과거들은 작사와 작곡으로 풀었다고 합니다. 허나 나이가 들고 고등학교에서도 연달아 학교 폭력을 경험하면서 어둠의 역사를 다시금 경험하게 되었죠.

이후 체스터 베닝턴은 더더욱 음악으로 좋지못한 과거들을 상쇄시키려 했고 그 결실을 Grey Daze 라는 포스트 그런지 스타일의 밴드를 결성하게되었습니다.

이후 린킨파크를 결성하고 그가 인생에서 겪은 어두운 단면들을 가사에 녹여 냈고 그가 가지고 있는 천부적인 음색과 음역 창음으로 분출하였습니다. 린킨파크의 데뷔앨범은 인간의 어두음 단면을 표현하는 트랙들로 구성되있습니다.(대표적으로 Crawling이 있죠~)

체스터 베닝턴은 음악뿐만아니라 대외 활동으로도 많은 고통을 받는 이들에게 힘이 되는 활동을 했죠. 자신과 같은 고통을 받았던 이들이 용기를 내도록 봉사활동과 자선단체를 설립하면서 그가 어떻게 어두운 유년기를 이겨 냈는지 선행의 길을 걸어갔습니다.

많은 이들이 그를 통해 위로받고 용기를 얻었으며 또한 그의 음악으로 즐거움과 환희를 선사 받았습니다. 하지만 종국엔 2017720일 미국 현지 시간 9시에 그의 자택에서 스슬호 목을 매단 채 그의 인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언론에서 궁극적인 그의 죽음의 원인에 대해서는 밝혀내지 못하다가 몇일 뒤 약물복용과 우울증으로 사망했다는 발표를 하게되었죠.

 

세간에 그의 사망소식이 알려졌을 때는 모든 이들이 믿을 수 없다라는 말과 함께 슬퍼했지만, 린킨파크 멤버인 마이크 시노다의 트위터에 그의 죽음은 사실이다 라는 문구에 팬들은 그가 더 이상 세상에 없다는 사실을 실감 했을 것입니다.

앞으로 그가 없는 린킨파크의 행보가 어떤 길을 걸을 것인지는 알수 없지만, 체스터 베닝턴 그가 보여준 열정이 넘치는 인생은 전세대 팬들의 눈과 귀, 가슴에 깊게 남아 있을 것입니다.

 

-중음악당-HeavySound-

lml~!

 

 

신고

WRITTEN BY
중음악당
각종 밴드 소개, 앨범 리뷰 프리뷰! 밴드 뮤비 라이브 영상 음원 제공!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Rage Against the Machine(레이지 어겐스트 더 머신)의 후예 STRAY FROM THE PATH 의 신곡

"Goodnight Alt-right"을 발표 했네요~!

9월 8일날에 정규앨범으로 돌아오는 SFTP~! 더욱 코어해지고 날카로워진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것 같습니다.

뮤비의 연출도 곡컨셉에 맞게 잘 나온듯 합니다.


You just got knocked the fuck out !!!

때창 포인트~!




-중음악당-HeavySound-

lml~!

 

신고

WRITTEN BY
중음악당
각종 밴드 소개, 앨범 리뷰 프리뷰! 밴드 뮤비 라이브 영상 음원 제공!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